logo

스샷대회 참가할 스샷은 콜 오브 듀티 –월드 앳 워‐로 선정했습니다..


다른 게임이나 다른 콜옵시리즈를 두고 특별히 이게임으로 시작한 이유는,….


이게임의 설정과 스토리 장면들이 다른 콜옵 시리즈보다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되기 땨문이죠  아 그리고 스포가 있으니 주의하시길....


우선 역대 다른시리즈와 다르게 미군측 주인공인 밀러는 일본군에 포로로 잡혀서 시작하죠


noname01.jpg

이번작의 주적인 일본군은 이른바 반자이 돌격을 해댑니다…군국주의에 중독된 일본군의

모습을 잘 보여줍니다..

 

noname02.jpg

초장부터 주인공 분대를 이끌던 설리번 중사가 전사합니다…

 

3.jpg

미군 시체에 부비트랩을 설치한 일본군….

 

4.jpg

그리고 성능과 연출 모든 면에서 뒤떨어지던 화염방사기가 강화되니 화염방사기에 맞아서

불에 타면서 괴로워하는 적군의 모습도……‐.‐;;;

 

5.jpg

독소전을 다룬 소련군 스토리는 아예 이런 장면도 나옵니다….

 

6.jpg

첫 스테이지가 영화 에너미 엣 더 게이트를 오마쥬해서 이런 확인사살 장면이 나옵니다..

 

7.jpg

소련군 스토리를 대변하는 소제목..

 

8.jpg

복수에 미쳐가는 레즈노프와….(후속작 블랙옵스에서 밝혀진 스토리로는 가족을 독일군에게

잃었다더군요…..)

 

9.jpg

독일군과 싸우긴 하지만 가급적 더 많은 피를 흘리기를 원하지 않는 평화주의자 체르노프

 

10.jpg

 

미군 스토리가 화염방사기와 연막탄이 있다면 소련군은 화염병이 있습니다…

역시나 불에 타는 적군이………


11.jpg 12.jpg

게다가 주인공이나 동료들이나 체력이 라이프제가 폐지 되어서 왠지 더 많은 아군이

전투중 죽어나가는거 같습니다…..게다가 전작들에서는…동료들이 죽어도…

내가 저녁 쏜다는….‐.‐;;; 대위님이 계시는 마당인데……‐.‐;; 여기선 임무를 다 끝내도

이런 시리어스한 대사를 합니다….

 

3.jpg

4.jpg

레즈노프만이 아니라 일반 소련 병사들도 복수심에 불타고 있습니다

 

5.jpg

스토리가 진행 될수록 체르노프를 제외한 모든 소련군이 복수심에 불타게 되니…

인과응보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뭐랄까….할말이 없어집니다….

 

6.jpg

항공기로 전투하는 미션에서는 하필이면 미군이 가미가제 공격으로 수세에 몰린 가운데

주인공이 탑승한 블랙캣으로 바다에 빠진 아군을 구하는 미션입니다….

아비규환의 상황을 무대로하는 미션을 굳이 그냥 있는 것은 아니겠죠...

 

7.jpg  

북아프리카의 미군은 생일이라고 집에서 부쳐준 케익까지 받아 먹었다는 수송력을 자랑했는데 여기선 보급품 없다고 고민…..

 

8.jpg

전작들의 아무생각 없던 또는 자신만만해서 농담 따먹기도 하던 미군의 모습은 없고

이번 임무만 끝내면 집에 갈수 있다고 그것만을 기다리는 로벅 중사의 모습도 불쌍해집니다..

 

20.jpg

 

21.jpg

체르노프가 자꾸 궁시렁 댄다고 갈구는 레즈노프

 

22.jpg

저항하는 독일군도 악에 받혀서 도망치는 아군도 저렇게 목을 메달아놓죠

 

3.jpg

이장면....‘우라!‘를 외치면서 독일 제국의회 의사당으로 돌격하는 장면.....집에 사람 없으면

저까지 우라를 외치게 되더군요....-.-;;;

 

4.jpg

결국 체르노프는 화염방사기에 맞아서 전사

 

5.jpg 6.jpg

 

 

콜 오브 듀티 시리즈가 2탄 이후로 모던 워 페어,이 작품 월드 엣 워 모두 분위기가 바뀌었지만..


특히 이작품은 미군은 광기에 사로잡힌 일본군의 공격으로 다른 작품의 미군과는 달리 자신감도 부족하고

 

집에 가고 싶어합니다...


독일군도 자신들의 행위를 모두 소련군의 보복으로 되돌려 받고..소련군은 복수심에 불타고 있습니다...


사실 이겜에 등장하는 모든 세력이 피해자가 아닐까 생각 됩니다....

(물론 원인제공자인 독일,일본군에는 동정심이 약간 떨어지긴 합니다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크린샷 게시판을 신설했습니다. Catstail 2010.01.18 19099
34 히총통의 대사자후 [1] file 붉은남작 2011.12.19 23803
33 악마의게임 [2] file 왕붕어 2011.11.27 23584
32 코가도 '파워돌1' [1] file junius 2011.10.22 23392
31 코가도의 전략시뮬 게임 '가젯 트라이얼' [3] file 붉은남작 2011.09.18 21225
30 드림웹 file 씽크패드 2011.08.12 21625
29 홍마성전설2 -요환의 진혼곡- [2] file 붉은남작 2011.07.04 10049
» [스샷대회] 콜 오브 듀티 -월드 앳 워- [2] file 붉은남작 2011.05.14 8662
27 아모크 네번째... file +:+^^+:+ 2011.03.09 9657
26 아모크 세번째.... file +:+^^+:+ 2011.02.18 9570
25 저도 스크린샷 대회 참가해보려고 하는데 대회 공지가...-.-;; [2] file 붉은남작 2011.02.15 8319
24 아모크 두번째 이야기... [2] file +:+^^+:+ 2011.02.11 10486
23 스크린샷대회 참가해 봅니다...^^; [1] file +:+^^+:+ 2011.02.09 9967
22 상대팀 선수들 몰살 시킬거 같은 선수명단...-.-;; [1] file 붉은남작 2010.12.20 9608
21 악몽 스크린샷입니다.(술취해서 클리어했다는...^^;) [5] file +:+^^+:+ 2010.08.12 11172
20 出会い系サイトにセフレがいた [16] 出会い 2010.05.29 12541
19 야구게임에 등장한 북쪽 뽀글이 위원장....-.-;; [4] file 붉은남작 2010.05.17 12603
18 [폴아웃3]폴3 카페에 올렸었던 스샷들입니다. [6] file 츄리닝데이 2010.05.12 15234
17 <어쩐지... 저녁> 스샷 #2 - 아, 그래. 여기였군. 이제 나의 킥을 받아줄래? file 케이건 2010.04.25 16811
16 <어쩐지... 저녁> 스샷 #1 - 여긴 어디? 나는 누구? [4] file 케이건 2010.04.25 14242
15 스타 크래프트 알파버전 스샷 [8] file Fe 2010.03.04 14378